최고가 되는 방법

꼴찌부터 2등까지의 방법은 똑같다. 최고가 갔던 길을 따라가면 된다.

최고가 되는 방법은 없다. 방법(way)이 있어 그 길(way)을 가면 잘해야 2등 하는 방법이다.

블랙코미디 영화의 한 장면이지만 최고가 되는 방법은 저것이다.

확실치 않아도 무엇이든지 일단 하고 보는 것.

질 수 없다는 자세.

SKT 기본료 7500원만 내기. 일명 TTT 신공.

가족 중에 SKT 폰 2대 이상 필요.

1. SKT 가입폰 모두, ‘온가족 할인’으로 묶는다.

2. SKT 가입폰 모두, 요금제를 ‘그녀들의? T타임’으로 변경하면서 지정번호 중에? ‘온가족 할인’에 들어간 번호를 넣는다. (여기서 기본료 5천 원 요금할인 발생)

3. SKT 가입폰 모두, 부가서비스 ‘T끼리 T내는 요금’요금제(2500원)를 가입합니다. (여기서 가족 간 무료통화 발생)

4. ‘온가족 할인’ 지정번호 간에 월 3시간 통화를 합니다. 기본료 5천 원이 됩니다.

기본료 5천원이 되는 이유는 티월드에 가셔서 ‘온가족 할인’,? ‘T끼리 T내는 요금’, ‘그녀들의? T타임’에 대한 설명 한 번씩 읽어보시면 이해될 겁니다.

스타2 해보니까.

스타2 해보니까. 일단 컴퓨터와 1:1 승부가 너무 쉽네요.

R:R로 붙어도 초반 유닛 4,6기 만으로 기선을 완전히 잡을 수 있어요. AI가 저질인지, 스타를 10년 넘게 하니까 나 같은 하수의 초반 짜내기도 높은 수준인지 모르겠네요.

아직 균형이 완전히 갖추어지지 않았지만, 몇몇 괜찮은 유닛이 보이네요. 반면 ‘이거는 어디에 쓸까?’라는 생각을 자아내게 하는 유닛도 있고요.

빌드는 저그가 좀 복잡한 거 같습니다. 럴커가 없어지니 좀 허전한 면도 있고요. 히드라가 초반에 강력하기는 하나, 특별한 기술 없이 그걸로 끝이고요.

테란에 ‘사신’이라른 유닛이 있는데. 오영종 선수는 종족을 바꾸어야 할 거 같네요. 하하

하면 할수록 스타2는 스타와 다른 게임이라고 느껴집니다. 스타보다는 워3 하던 사람들이 더 잘 적응할 거에요.